트럼프 다이어트 섞일雜 끓일湯 (Others)

강한 주장을 가졌을 뿐 아니라 그것을 꺼내놓는 데 거리낌이 없는 사람과 만날 때, 나는 되도록 진지한 이야기를 피한다. 편하게 시작한 이야기가 말싸움으로 끝나기 십상이기 때문이다.

이렇게 진지한 이야기를 피해야 하는 사람 중에는 어머니도 포함된다. 나이도 드셨으니 이젠 좀 둥글둥글해지실 만도 한데, 웬일인지 정치적 주장은 갈수록 단단해지기만 한다.

하긴 어머니가 "너는 어떠냐" 하고 반박하시면 저도 할 말은 없습니다.


--- ** --- ** ---


이렇게 피하다 보니 어머니와 충돌하는 일은 거의 없지만, 종종 의도치 않게 일합을 겨루는 때가 있다. 최근에 국회에서 염동열과 홍문종의 체포동의안이 부결되었을 때다.

"자알~ 되었다!"

텔레비전 뉴스에서 그 소식이 흘러나오자 어머니가 내놓으신 평이다.

순간 참지 못하고 나는 젓가락을 탁 내려놓았다.

"아니, 저게 잘 된 일이에요? 권력으로 인사청탁해서 멀쩡한 응시자들 피눈물나게 하고 뇌물 받아처먹고 공금 갖다 쓰고 한 거 제대로 조사도 못하게 된 게 잘 된 일이요?"

"다 똑같은 놈들 아니니. 지들도 다 구린 데가 있으니 저렇게 했겠지."

"지금 그런 이야기가 아니잖아요. 잘못한 놈들은 국해의원이든 누구든 조사받고 처벌받고 이렇게 좀 살아야 하는 거 아니에요?"

어머니는 약간 물러섰다.

"누가 저 결과가 잘 됐다고 했냐. 홍문종 입장에서는 잘 되었다는 거지. 그동안 마음고생을 얼마나 많이 했다고 하냐."

어머니가 다른 범죄자들도 두루두루 마음고생할 것을 염려해주시는 것은 아니다. 사실 어머니에게 홍문종은 다른 정치인과 좀 다르다. 의정부 지역구인 홍문종은 이 지역 보수주의자들에게는 동네에서 진보대마왕 + (웬일인지) 전라도 대표 노릇을 하고 있는 문희상을 견제할 유일한 희망이다.

게다가 어머니는 오랫동안 행정기관의 최말단 책임자로서, 또 이름을 계속 바꿔온 꼴보수당의 당원으로서, 또 그 당의 지역 부녀회장으로서 나름대로 정치 활동을 하여 왔다. 어머니는 이런 활동을 하시며 찍은 사진으로 앨범 두 권을 채웠으며, 같은 이유로 역대 대통령 시계들이 서랍 여기저기 굴러다닌다.

어머니의 활동 시기는 홍문종이 이 지역에서 국회의원을 하던 시기와 겹치고, 그런 인연으로 어머니는 홍문종을 잘 안다.

'잘 안다'는 것은 그의 실체를 잘 안다는 뜻이 아니라 면식이 있고 우호적이라는 뜻이다.

어머니와의 홍문종 논쟁은 내가 식사를 중단하고 방으로 들어가버리는 것으로 끝났다.

물론 이런 일 하루이틀도 아닌데, 해소하는 방법이 없을 리 없다. 잠깐 열기를 식힌 뒤, 나는 다시 나와 식탁을 정리하고 설거지까지 했다. 그러는 동안 어머니는 "자알~ 됐다, 자알~ 됐어, 잘됐군 잘됐군 잘됐어~" 하고 혼자 개사곡 콧노래를 부르셨다.

내가 열받으라고 그러는 게 아니라, 말하자면 나름의 희석화 작업이다.

역효과가 난다는 것은 잘 모르신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 사실과 관련 없음)


--- ** --- ** ---


최근에는 트럼프 때문에 모자가 밥을 제대로 못 먹는 일이 계속 벌어지고 있다.

남북 정상회담이 판문점에서 열리고 텔레비전 뉴스가 사흘째 그 소식을 다량 보도할 때다.

"김정은이 수법에 다 말아먹히고 있네. 저 새끼들이 참 잘도 비핵화 하겠다!"

다시 말하지만, 나는 어머니가 혼잣말처럼 하는 뉴스 비평에 모두 맞장구를 치지는 않는다. 그랬다면 나는 굶어죽었을 것이다. 하지만 참기 어려운 것들도 있다.

"아니, 수십 년 서로 죽자살자 하며 살아온 거, 이제 좀 긴장 풀고 안심하고 살아보자고 노력하는 게 잘못된 거에요? 자꾸 만나고 대화하고 해야 좀 새로운 시대로 나갈 거 아뇨. 우리 살아온 대로 애들한테도 그렇게 물려주면 되겠어요?"

"그건 이쪽 생각이구, 저 새끼들은 남한을 말아먹을 생각만 한다니까."

북한 미스터리 킴의 의도에 대해서, 내로라 하는 북한 전문가나 정부 정책담당자들보다 어머니가 더 잘 아신다. 낮에 종편 출연자들이 어떤 나팔을 불어댔는지 짐작이 됐다.

나는 또 식사를 중단하고 방으로 들어가버렸다.


--- ** --- ** ---


도널드 트럼프가 6월로 예정되었던 북미 정상회담을 뒤엎었다는 긴급 뉴스가 텔레비전에서 나왔다.

"거봐라! 내가 뭐라 그랬냐. 될 리가 있나. 호구나 김정은이하고 대화하지, 정신 제대로 박힌 사람이 대화 하겠냐."

나는 역시 식사를 중단하고 방으로 들어가버렸다.


--- ** --- ** ---


문재인과 김정은이 예정에 없이 갑작스럽게 다시 만났고, 트럼프가 김계관의 담화를 우호적으로 평가했을 뿐만 아니라 싱가포르 회담이 성사될 수도 있다고 여지를 열어 두었고, 이 모든 게 트럼프의 협상 전략일 수 있다는 뉴스가 나왔다.

"......"

"......"

이윽고 어머니는 식사를 중단하고 방으로 들어가버리셨다.

이 모자의 다이어트는 앞으로 상당 기간 계속될 것 같다.



Advertisement


 

1 2 3 4 5 6 7 8 9 10 다음



Adsense

Adsense2

구글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