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의 마지막 날이 기다려지는 이유 비칠映 그림畵 (Movies)

소풍날을 받아놓은 초등학생처럼, 10월의 마지막 날이 기다려집니다.










1주일 먼저 개봉하는 영국이 미워질 지경입니다.

"오바하지 마세요."

오바 아닙니다.

위에 링크한 유튜브 예고편에는 이런 댓글이 있습니다:




이것도 오바 아닙니다. 저는 갑니다.

몇년 전에는 퀸의 라이브 실황을 극장에서 틀어주는 심야 상영도 있었습니다. 요즘은 없나봐요. 아쉽습니다.

영화에서 라미 말렉이 프레디 머큐리의 카리스마를 얼마나 잘 재현할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머큐리에 비해 좀 왜소해 보이는데, 키만 따지면 두 사람은 2cm 차이일 뿐입니다. (머큐리 177cm, 말렉 175cm)

퀸이 활동하던 시대에 살았더라면 얼마나 좋을까, 프레디 머큐리가 살아있고 노인네들이 지금도 연주를 해서 몇 년에 한 번씩만이라도 볼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혹은 지금 이들에 버금가는 밴드가 있어 만사 제쳐놓고 달려갈 정도로 사랑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을 간절히 하게 됩니다.

그런 아쉬움을 영화로라도 삭여봐야겠어요.

※ 관련글:


[덧붙임] (10월15일 17:40)

한국의 퀸 트리뷰트 밴드인 '영부인밴드'는 11월24일 홍대에서 공연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Advertisement


 

1 2 3 4 5 6 7 8 9 10 다음



Adsense

Adsense2

구글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