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발작 시대 짧을短 생각想 (Piece)

일종의 경제 발작 시대로, 윤리, 도덕, 질서, 책임이 모든 생산 행위의 적으로 간주되었다는 것을...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은 1978년에 출간되었으니 딱 30년 전 이야기다. 그러나 30년 세월이 지난 지금, 이러한 경제 발작은 끝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훨씬 더 단정적으로 시대를 지배한다. 그 방식이 폭력적인 데서 세련되고 교묘한 것으로 바뀌었을 뿐. 아니, 폭력적이 아니라고 말할 수도 없다. 그나마 30년 전에는 그래도 부끄러운 줄은 알아서 숨기고 감추려 애썼는데, 지금은 발작질을 하면서도 일말의 수치심조차 없다.

경제 발작 시대를 기반으로 하여 융성을 누리는 장본인들은 30년 전보다 훨씬 견고하게 자신의 신념을 믿고, 훨씬 더 투철하게 자기 이익을 추구하며, 훨씬 더 더 뻔뻔하게 그 신념을 강요한다. 통찰하고 반성하는 사회적 동력을 생산해야 할 새 세대는 이러한 선전과 강요에 무장 해제된 채, 완벽하게 무력하다.


내가 말했다.
"사실은, 공장을 지어 일을 주고 돈을 주었지. 제일 많은 혜택을 입은 게 바로 이들야."
사촌이 웃었다.


웃는다. 깨인 재벌 아들은 자신의 모순 앞에서 무력하게 그저 웃지만, 그 희생자들까지 멍청이처럼 함께 따라 웃을 수는 없다.


그들은 우리가 남다른 노력과 자본, 경영, 경쟁, 독점을 통해 누리는 생존을 공박하고 저희들은 무서운 독물에 중독되어 서서히 죽어 간다고 단정했다. 그 중독 독물이 설혹 가난이라 하고 그들 모두가 아버지의 공장에서 일했다고 해도 아버지에게 그 책임을 물어서는 안 되었다. 그들은 저희 자유 의사에 따라 은강공장에 들어가 일할 기회를 잡았던 것과 마찬가지로, 언제나 마음대로 공장일을 놓고 떠날 수가 있었다. 공장일을 하면서 생활도 나아졌다. 그런데도 찡그린 얼굴을 펴본 적이 없다. 머리 속에는 소위 의미 있는 세계, 모든 사람이 함께 웃는 불가능한 이상 사회가 들어 있었다. 그래서 늘 욕망을 억누르고, 비판적이며, 향락과 행복을 거부하는 입장을 취하고는 했다. 이상에 현실을 대어 보는 이런 종류의 엄숙주의자들은 생각만 해도 넌더리가 났다.


이제는 아무도 이상 사회를 그리지 않는 듯하다. 엄숙주의자들도 사라졌다. 그 공백을 쉼없는 경제 발작이 메우고 있다. 30년 전에는 독점 대기업을 물려받을 재벌 2세, 3세만이 엄숙주의에 넌더리를 냈지만, 지금은 손가락을 빠는 이들까지 함께 넌더리를 낸다. 수십 년 동안 진화해 온 천민자본주의는 자기 의식의 무한 증식에 완벽히 성공하고 있지 않은가.

 

덧글

  • camino 2009/02/04 13:18 # 삭제 답글

    요즘 글이 잦으시네요. 읽을 거리가 생기는 독자 입장에서야 좋은 일입니다만, 그리 유쾌하기 쓰시는 글은 아닌 듯 하여서 안타깝습니다. 즐겁고 재미난 이야기를 더 많이 쓰고 읽을 수 있는 세상이면 좋겠습니다.
  • deulpul 2009/02/04 17:12 #

    추워서 그런 모양입니다. 몸도 춥고 마음도 춥습니다. 추우니 걱정이 많아지는군요. 명랑한 이야기 다시 써야 할텐데 말입니다, 정말.
  • silent man 2009/02/04 15:44 # 삭제 답글

    경제만 살리면 된다니까요...

    덧-주제넘은 말일 수도 있지만, "수십 년 동안 진화해 온 천민자본주의는 자기 의식의 무한 증식에 완벽히 성공하고 있지 않은가."에서 진화는 나아짐이 아니고, 천민이 나쁠 건 없다고 보는지라 표현을 좀 바꾸셨으면 어떨까하네요.
  • deulpul 2009/02/04 17:17 #

    심지어 '경제 망하면 어떻습니까, 경제 살리자는데...'로 가는 것이죠. 지적 감사합니다. 병원균도 진화하고 암세포도 진화하고 독버섯도 진화하죠. 천민자본주의의 '천민'에 대해서는 http://deulpul.egloos.com/1735454 의 댓글을 참고해 주십시오. 끝에서 다섯번째쯤에 있습니다.
  • silent man 2009/02/06 02:19 # 삭제

    아하, 이런 문답을 이미 쭈욱 하셨네요. 여튼 전 그냥 천박한 자본주의라 하고 싶네요.
    ^ ^;

    '경제야', '경제를 살립시다'란 말을 보고 들을 때마다 예전에 MBC 일밤인가에서 나왔던 개그가 떠오릅니다.
  • deulpul 2009/02/06 07:15 #

    네, 그 말에 대한 문제의식에 대해서 충분히 공감합니다. 일밤이면 무척 오래 된 것 맞죠? 코메디 본 지가 하도 오래라서... 코메디 보고 싶으면 인터넷 신문 보는 것으로 충분해요...
  • 2009/02/05 15:50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deulpul 2009/02/06 07:13 #

    바쁘게 사는 사람이 골똘히 한 가지 생각에만 빠져 있기란 쉽지 않죠. 그래도 좀 한가하시다니 다행이네요-. 세상에 정답이 어디 있겠습니까...
  • 2009/02/06 09:09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deulpul 2009/02/06 13:03 #

    하하- 흑흑...
  • 2009/02/06 10:38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deulpul 2009/02/06 13:07 #

    진심으로 공감합니다. 누구 하나 잘못했다 말하지 않는 기현상, 세속의 잘못을 정당화해 주는 종교의 왜곡된 역할, 분노하느라 지쳐가는 국민... 말씀 하나하나가 가슴을 찌릅니다.
댓글 입력 영역



Adsense

Adsense2

구글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