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열 다섯 모아야 손석희 하나 중매媒 몸體 (Media)

김대중은 전 대통령이 아니라 모 신문 고문을 말한다. 이 사람 열 다섯 명 몫을 합쳐야 손석희 하나 겨우 된다. 두 사람에 대해 대중이 보내는 신뢰의 정도로 따져 볼 때 그렇다. 이번 주에 나오는 <시사IN> 표지 기사에 따르면, 전국의 1천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조사 대상자들이 가장 신뢰하는 언론인은 손석희 성신여대 교수(21.0%)였으며, 뚝 떨어진 2등은 엄기영 MBC 사장(3.4%)이었고, 모 신문 김대중 고문은 1.4%로, 김주하 MBC 앵커와 공동 4위였다.

이번 설문 조사는 여러 모로 매우 흥미롭다. (기사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고, 다른 매체에 그 결과가 인용되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결과는, 조중동 세 개가 나란히 '가장 불신하는 매체' 1, 2, 3등을 차지했다는 것이다. 설문 대상자 세 명 중 한 명이 가장 불신하는 매체로 조선을 꼽았고, 다섯 명 중 한 명이 중앙을, 또 비슷한 정도의 사람이 동아를 꼽았다.

세 신문에 대한 불신도는 불과 2년 사이에 폭증했다. 조선은 14.2% 포인트, 중앙은 11.6% 포인트, 동아는 7.9% 포인트 늘어난 결과다. 불신도 증가분으로 따지면, 조선을 불신하는 사람은 71.0%, 중앙은 126.1%, 동아는 71.8%나 늘어난 셈이다. KBS에 대한 신뢰도가 43.1%에서 29.9%로 대폭 추락한 것도 의미심장하다.

얼마 전 '신문은 좋은 교재인가'에서 촘스키의 글을 인용했는데, 원래 이 글에 덧붙여 내가 메모해 두었던 내용은,


"하지만 이런(즉 언론이 다양한 방식을 통해 특권 계층의 경제적, 사회적, 정치적 아젠다를 방어하고 국민에게 주입한다는) 사실은 이제 널리 알려져 있어서, 더 이상 비밀도 아니다. 어떤 언론들은 이를 숨기려고도 하지 않고, 그냥 까 놓고 장사하는 지경이다.

그런데, 이런 사실이 점점 더 널리 알려진다는 사실이 기존 언론의 행태에 대한 반성을 촉구하게 되는가. 아니, 언론의 반성은 바라지도 않는다치고, 일반 독자의 인식과 행동을 변화시키는가.

특권층이 아닌 민중 일부가 자신의 이익에 반대되는 정치 성향을 갖고, 더 나아가 계급 배반적인 투표를 한다는 것은 곤혹스러운 사실이다. 실존과 환상의 차이, 혹은 현시창에 디딘 발과 장미빛 환영을 쫓는 머리 사이의 괴리. 그리고 이 곤혹스러운 괴리의 핵심에 특권층의 아젠다를 방어하고 주입하는 언론이 존재하고 있다. 이 괴리의 간극에 쪼갬볼을 집어넣어 더욱 더 벌리는 게 언론이다. 운운..."

이었다. 그런데 이런 조사 결과를 놓고 보니, 한번 더 생각해 봐야 할 일이 아닌가 싶다. 그 동안 성실하고도 경건한 자세와 초지일관된 노력을 통해, 독자들에게 올바른 인식을 심어주기 위해 불철주야 애써 온 끝에 이런 영광을 차지하게 된 세 신문에게 축하를 보낸다.

물론 흔들리지 않고 세 신문을 신뢰하는 사람도 있긴 있음을 잘 알고 있다:



<시사IN> 조사는 여론조사기관인 '미디어리서치'가 7월31일부터 8월1일까지 전국의 성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하여 전화 설문으로 이루어졌다고 한다. 구체적인 기사가 나오면 다시 보기로.

혐짤: 구글 검색

덧글

  • 언럭키즈 2009/08/11 13:26 # 답글

    'MB 요정론'에 이은 '조중동 요정론'의 태동입니까.
  • deulpul 2009/08/11 14:01 #

    석달 열흘 마늘과 쑥을 먹다 보면, 요정이 될 수도 있는 겁니다!
  • 긁적 2009/08/11 13:30 # 답글

    아아아. 진정 축하할 일이군요.
    신문사로 화환이라도 하나 배송해야겠습니다. ㅋ
  • deulpul 2009/08/11 14:13 #

    시상을 목적으로 한 조사는 아니겠지만, 시상을 해도 아깝지 않을 만큼 좋은 성적을 내었군요.
  • 2009/08/11 15:29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deulpul 2009/08/14 01:37 #

    상식의 힘이 아닐까 싶습니다.
  • 나인테일 2009/08/11 18:20 # 답글

    김대중을 더 모았다간 신뢰도가 파산할텐데요?...(.....)
  • deulpul 2009/08/13 17:19 #

    아아 어렵습니다. 그러니까 0에 가깝긴 하지만 양의 값을 가진 수로서, 자신과의 합이나 곱이 자신보다 작은, 말하자면

    k > 0
    k + k < k 혹은 k + k + k ... < k
    k * k < k 혹은 k * k * k ... < k

    라는 부등식을 만족하는 정수가 있을까요. 정수가 아니라 유모씨와 함께 켤레복소수인가...
  • numa 2009/08/11 18:45 # 삭제 답글

    아 도대체 그 1.4%는 누굽니까?(...)
  • deulpul 2009/08/13 17:34 #

    1천명의 1.4%면 14명이군요. 우리나라 성인 인구를 3천5백만 명으로 잡으면,

    3500만 * 1.4% = 49만 명

    저 신문이 170만부를 낸다고 하니까, 신문 한 장을 한 사람만 본다고 해도,

    49만 / 170만 *100 = 28.8(%)

    김모씨를 가장 신뢰하는 사람은 저 신문 독자 중에서도 29%에 지나지 않는군요. 나머지는 뭔가... 네 지면에 침을 뱉으마 하고 보는 사람들인가...
  • ㅇㅅㅇ 2009/08/11 18:45 # 삭제 답글

    1위부터 3위까지 mbc인사가 세명이나 있네..
  • deulpul 2009/08/13 17:35 #

    얼른 접수해야겠군요.
  • 피쉬 2009/08/11 19:01 # 답글

    밸리에서 흘러들어왔습니다
    저는 그런의미로 순도 백프로의 '국영언론' 탄생을 기대하는 사람입니다
    차라리 그게 났지 않겠습니까?[..]
  • deulpul 2009/08/13 17:39 #

    뜻은 좋습니다만, 낙하산 태워 공중 침투시키는 게 관행시되는 언론 환경에서는 '순도 백프로'가 참 달성하기 어려운 목표일 듯 합니다. 낙하산이 아니라 도시락 가방이라는 주장도 있습니다만.
  • mooni 2009/08/11 20:49 # 삭제 답글

    케이블에 국방부 방송과 국회 방송, KTV 같은 홍보 방송이 있죠.
    이미 공해는 충분하고도 남습니다.
  • deulpul 2009/08/13 17:41 #

    이왕 공해 할 것, 문 닫는 네이키드 뉴스를 박계동이 인수해서 국회 방송 2 채널로...
  • 지나가던이 2009/08/13 06:46 # 삭제 답글

    여론 조사 결과가 엉터리 내요!!!!
    조선은 14.2% 포인트, 중앙은 11.6% 포인트, 동아는 7.9% 포인트 늘어난 결과다
    고작 이것만 늘어났을까요?? 제곱이나 세제곱은 해야 될듯...
  • deulpul 2009/08/13 17:42 #

    그러면 100%가 넘어서, X맨 기사가 되거나 팀킬 기사가 됩니다...
  • 2009/08/15 05:12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deulpul 2009/08/16 01:41 #

    사실은 "凸⊙♨ 세 신문, 불신 매체 나란히 1, 2, 3위"로 제목을 만들고 싶었으나, 설문 조사를 수행한 매체를 존중하는 뜻에서 일부러 곁가지를 선택했습니다. 아직 기사가 나오지 않은 상황이어서요. 결과적으로 낚시질이 됐네요, 하하-.
  • 2009/08/17 01:00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deulpul 2009/08/17 14:46 #

    물론이죠. Edward Herman과 Noam Chomsky가 함께 지은 <Manufacturing Consent: The Political Economy of the Mass Media> 입니다. 대중 매체의 역할에 대한 '프로퍼갠더 모델'을, 굵직한 사건을 예로 들며 서술한 책입니다. 저는 2002년판을 봤습니다. 한국어 번역본은 2006년에 <여론조작 - 매스미디어의 정치경제학>이라는 제목으로 나왔군요.
댓글 입력 영역



Adsense

Adsense2

구글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