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사기 서문 - 김부식 섞일雜 끓일湯 (Others)

臣(신) 富軾(부식)은 사뢰오니, 古代(고대)의 列國(열국)에서도 각기 史官(사관)을 두어 時事(시사)를 기록한 일이 있으므로, 孟子(맹자)는 가로되 "晉(진)의 乘(승), 楚(초)의 檮杌(도올), 魯(노)의 春秋(춘추)가 다 한 가지라"고 하였습니다. 우리 東方三國(동방삼국)에 있어서도 歷年(역년)이 오래되어 마땅히 그 사실을 書冊(서책)에 기록하여야 할 것이므로, 老臣(노신)을 명하여 이것을 編修(편수)케 하심인데, 스스로 돌아보건대 부족함이 많아 어찌할 바를 모르겠습니다.

생각건대 聖上陛下(성상폐하)께옵서는 唐虞(당우)의 文思(문사)를 갖추시고 夏禹(하우)의 勤儉(근검)을 본받으시어 바쁘신 餘暇(여가)에 前代(전대)의 書史(서사)를 博覽(박람)하셔서 말씀하기를, 지금의 學士大夫(학사대부)가 五經(오경)·諸子(제자)의 書(서)라든지, 秦漢歷代(진한역대)의 史記(사기)에 대하여는 혹 널리 통하여 자세히 말하는 사람이 있으나, 우리 나라의 事實(사실)에 이르러선 도리어 茫然(망연)하여 그 始末(시말)을 알지 못하니 매우 유감된 일이다, 더구나 新羅(신라)·高句麗(고구려)·百濟(백제)의 三國(삼국)이 鼎立(정립)하여 능히 禮(예)로써 中國(중국)과 교통한 때문에 范曄(범엽)의 漢書(한서, 후한서)라든지 宋祁(송기)의 唐書(당서)에다 그(삼국의) 列傳(열전)이 있지만, 그 史書(사서)는 자기 國內(국내)에 관한 것을 상세히 하고 外國(외국)에 관한 것은 간략히 하여 자세히 실리지 아니하였고, 또 그(삼국의) 古記(고기)로 말하면 글이 거칠고 졸렬하고 事蹟(사적)의 遺漏(유루)가 많아, 이런 까닭에 임금의 선·악이라든지 臣子(신자)의 忠(충)·邪(사), 나라의 安(안)·危(위), 人民(인민)의 治(치)·亂(난)에 관한 것을 다 드러내어, 후세에 勸戒(권계)를 보이지 못하였으니, 마땅히 三長(삼장)의 才(재)를 얻어 一家(일가)의 역사를 완성하여 이를 萬世(만세)에 끼치어 日星(일성)과 같이 환하게 하고 싶다고 하셨습니다.

臣(신)과 같은 자는 본래 三長(삼장)의 才(재)도 없고 또 깊은 知識(지식)도 없으며 老年(노년)에 이르러서는 더욱 날로 정신이 혼몽하여, 비록 讀書(독서)를 부지런히 하여도 책만 덮으면 곧 잊어버리며, 붓을 잡아도 힘이 없고 종이를 대하면 죽죽 내려가지 아니합니다. 臣(신)의 學術(학술)이 이와 같이 淺薄(천박)하고 前代(전대)의 事蹟(사적)이 저와 같이 아득합니다. 이러므로 한껏 精力(정력)을 다하여 겨우 卷冊(권책)을 이루었으나 결국 보잘것이 없어 스스로 부끄러울 뿐입니다.

바라오니 聖上陛下(성상폐하)께옵서 이 疏漏(소루)한 編纂(편찬)을 양해하여 주시고 妄作(망작)의 罪(죄)를 용서하여 주소서. 이것이 비록 名山(명산)에 秘藏(비장)할 거리는 되지 못하나 간장항아리 덮개와 같은 無用(무용)의 것으로는 돌려보내지 말기를 바랍니다. 臣(신)의 구구한 妄意(망의)는 天日(천일)이 비추어 내려다볼 것입니다.

 

덧글

  • graffiti 2004/02/10 00:01 # 삭제 답글

    어디서든, 그 곳을 통해 이 곳을 볼 수 있고, 이 곳을 통해 그 곳을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이 곳에 있지 않다고 이 곳의 것들을 무르게 볼 필요는 없겠지요.
    기록한다는 것, 중요한 일입니다.
  • 善洪最高 2004/02/11 17:34 # 답글

    으... 머리 아파요... 한자공부는 열심히 하지만, 컴퓨터로 접하는 한자는 인쇄자보다 더욱 머리를 아프게 하더라고요. ㅋㅋ
    참 겸손한 머릿말이네요. 저렇게 큰일을 하면서 달아놓은 글이라고 하기에는 너무나도요.
    요즘 계속 신문에서 중국의 어처구니 없는 짓거리에 대해 읽어서 그런지... 감회가 남달라요... 역사의 소중함을 아주 조금이나마 새롭게 느끼고 있는중... 저런 역사서가 없었다면 우리는 국사시간에 무엇을 어떻게 배웠을지... ㅎㅎ 생각이 많아져요. ^^;;
  • deulpul 2004/02/12 10:57 # 답글

    graffiti: 그렇게 생각해주시니 고맙습니다. 사람 생각이 어디 가겠습니까. 기껏해야 변주나 좀 될 따름이지요.

    善洪最高: 말씀대로 특히 좋은 부분은 마지막 대여섯 문장입니다. 가장 마음에 드는 말은 간장항아리 덮개. 최고의 겸양과 겸손을 표현하고 있는 이 문장들에서 오히려 최고의 자부심 또한 느껴집니다. 당대의 문장가들이나 담을 수 있는 이중구조겠지요. 항상 정성껏 글을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Adsense

Adsense2

구글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