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하면 취재를 하십시오 중매媒 몸體 (Media)

와르르 무너진 '금요일 밤의 파티'

피해자 규모로 보아 그다지 큰 사고는 아니었지만, 현장에서 이모저모를 비교적 잘 짚어낸 기사다. 단순한 건물 붕괴 사고로 볼 수도 있으나 미국 대학가의 파티 문화와 연결하여 보면 일반 붕괴 사고와는 다른 의미를 찾을 수 있는 사고이며, 기사에도 이런 점이 언급되어 있다.

기사 중에 문답 형태로 포함시킨 관련자 인터뷰에서는 조금 부적절한 질문들이 나오기도 하고, 마지막에 등장한 증언들은 따옴표를 쓴 직접 인용임에도 발언자를 제대로 밝히지 않았다는 점 등이 눈에 띄지만, 전체적으로 사고를 여러 측면에서 볼 수 있도록 잘 구성한 기사라고 본다.

그런데 나는 이 부분에서 확 깼다.

"안전 수칙을 무시한 안일함이 화를 자초한 셈이다. 현장에 참석한 학생들의 증언에 따르면 파티에 참석한 이들은 3층에서 춤을 추다 때맞춰 흘러나오는 음악에 맞춰 모두가 뛰었다고 한다.(도대체 무슨 음악이 흘러나왔을까.^^)"

이 기사를 쓴 필자는 기사에서 본인을 '기자'라고 지칭하고 있다. 기자가 쓰는 기사에서는 이런 표현이 나와서는 안 된다. 개인의 심정을 이야기했다거나 '^^'을 썼다거나 하는 것을 말하는 게 아니다. 기자라면 취재를 하고 취재를 통해 확인한 것을 기사로 옮겨야 한다. 기자가 "도대체 무슨 음악이 흘러 나왔을까"를 궁금하게 여겼다면, 이런 궁금증을 기사에 쓸 게 아니라, 이에 대해 취재를 해야 한다. 취재가 되지 않았다면 쓰면 안 된다. 독자는 기자가 개인적으로 뭘 궁금하게 여기는지를 읽고 싶은 게 아니라, 그 궁금함에 대한 답을 읽고 싶은 것이다.

아닌 게 아니라, 기사에 표현된 대로 파티에 모인 사람들이 마침 나오는 음악에 맞춰 모두 펄쩍펄쩍 뛰었고 이게 붕괴 사고의 계기가 되었다면, 이 음악은 매우 중요한 아이템이다. 신나는 음악이 흘러나와 모두 일심단결하여 펄쩍펄쩍 뛰다가 마루가 폭삭 꺼져 버렸다면, 피해자들은 술이 떡이 되었든 붕괴로 기절을 했든, 그 음악은 잊을 수 없게 된다. 아마 평생 잊을 수 없는 음악일 것이다. 이것은 취재를 통해 밝혀야 한다. 기자가 궁금한 것, 독자가 궁금해 할 것을 찾아내고 건져내는 게 취재다.

내용을 봤으니 이제 표현을 언급해 보자. 기사라는 실용문에서 독자들을 대상으로 하여 '뭐뭐했을까 ^^' 따위를 쓴다는 것도 용서되기 어렵다. 이것은 이력서에다 '제 어릴 때 생활이 어땠게요? ^^' 따위로 써서는 안 되는 것과 마찬가지다. 매체가 다양해지고 취재와 기사 작성의 주체와 방식이 변하고 있다고 해서, 명색 기사에서 이런 표현이 마구 용인되는 것은 아니다. 적어도 매체의 기사와 수필, 감상문, 일기의 구분이 무의미해지는 날이 올 때까지는 그렇다.

나는 위에서 "이 부분에서 확 깼다"라고 썼다. 내가 이런 표현을 통해 개인적 감정을 쓸 수 있는 것은, 지금 내가 쓰고 있는 게 기사가 아니라서 그렇다.

이런 점에서 보면 <오마이뉴스>는 기사의 중간 관리(데스킹)를 잘 하고 있는지 의문이 든다. 시민 기자가 쓰는 기사가 그대로 최종 편집 화면에 반영되는 것은 아니라고 알고 있다. 적절히 다듬고 손을 보는 일이 필요할 텐데, 그런 과정을 거쳤으면서도 이런 표현이 나왔다면 이는 조금 심각한 문제라고 본다.

 

덧글

  • MCtheMad 2010/09/21 14:36 # 답글

    ...결국 인터뷰 같은건 전혀 안하고 전부 책상에서 쓴 기사인게 아닐까요 -_-+
  • deulpul 2010/09/21 16:17 #

    아뇨, 기사를 보면 현장에서 취재해 나온 기사임은 틀림없다고 생각합니다. 아쉬운 부분, 어이없는 표현들이 좀 있었던 것이죠.
  • Lenscat 2010/09/21 17:36 # 삭제 답글

    뭐 그 곡이 뭔지를 공개한 후 파티에서 그 노래를 안틀게 되어 가수의 인지도가 떨어질걸 염려해 공개를 안했다고 하면 궤변이려나요(물론 헛소리입니다)
  • deulpul 2010/09/22 02:14 #

    알고 보니 기자가 그 노래 가수의 팬이었다는... 것은 음모론에 가깝겠고요, 노래에 이런 일이 얽혀 있으면 보통은 더욱 유명해지지 않을까요? 할 수만 있다면 노이즈 마케팅이라도 마다하지 않는 세상이라서요.
  • Picket 2010/09/21 19:55 # 답글

    집이 무슨 엘리베이터도 아니고 여러명이 함께 굴렀다고 무너지나? 설계, 시공할 때 활하중, 사하중 어쩌고 하며 다 계산하지 않나요? 부실공사이거나 테러.

    파티 어쩌고로 포커스를 맞춘 것이 잘못이 아닌지. 제가 기사를 쓴다면 우선 전문가에게 찾아가서 정상적인 설계, 시공된 주택에서 저런 일이 일어나는 것이 정상인지부터 파악하겠네요.
  • deulpul 2010/09/22 02:36 #

    그렇게 다 계산하여 적정한 수용 인원을 지정해 두는데, 이번 사건은 그런 수용량을 초과한 데다, 댄스 파티라 신나게 뛰어댔다는 것이죠. 물론 사고를 조사하는 당국도 건물의 안전성 여부를 점검해 볼 겁니다만, 일반 주거용 아파트에 100~150명이 들어가서 동시에 펄쩍펄쩍 뛰며 점프를 하고 춤을 추었다는 것은 그 자체로 매우 위험한 행위라고 하지 않을 수 없죠. 대도시가 아닌 교외의 미국 아파트들은 대부분 목조 건물(글자 그대로 나무로 짓습니다)이어서 한국 아파트와는 크게 다르며, 어떤 건물이든 바닥이 버틸 수 있는 적정한 무게가 공학적으로 계산되어 지정되어 있습니다. 이걸 초과하면 위험해지는 것이죠. 그래서 바나 클럽에는 수용 가능 인원이 지정되어 있고, 안에 있는 놈들이 이 숫자를 넘으면 밖에서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하죠. (화재 같은 긴급 사태에 대비한 측면도 있습니다.) 1백여 명이 좁은 거실에 모여 동시에 계속 뛰어댈 때 사고가 날 수 있는 목조 아파트는 미국에 드물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Adsense

Adsense2

구글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