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 털기' 권하는 정신 나간 매체들 중매媒 몸體 (Media)

여교사와 중학생의 부적절한 관계를 다룬 기사들을 보자니, 사건 자체도 충격적이었지만 이를 보도하는 기사들도 한숨이 나온다.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서 '여교사'를 검색어로 하여 나온 결과 화면이다. 모두 한 화면에 나온 그대로이고, 페이지가 넘어가는 바람에 맨 밑 기사 하나만 추가해 붙였다.

이 매체들은 아주 수상쩍은 이미지 요소를 썼다. 인물의 실루엣을 검게 깔고 그 위에 커다란 물음표를 붙여 놓았다. 희한하게도 약속이나 한 듯, 대여섯 개 매체가 똑같은 컨셉의 이미지를 사용했다. 나머지 한 매체는 인물을 내세우지 않고 단순히 배경을 검게 처리한 위에 역시 물음표를 붙였다.

그림자로 묘사된 인물도 한 군데에서만 중성적인 어깨 위 사진(머그샷)을 썼을 뿐, 나머지는 모두 충분히 선정적인 여성의 상반신 그림을 깔았다.




텍스트가 그렇듯, 모든 이미지에도 메시지가 들어 있다. 이 그림들에 들어 있는 메시지는 무엇인가. 물음표의 의미는 무엇인가. 그 답은 아주 명료하다: "이 여자는 누굴까? 누굴까? 누굴까?" 이 질문을 아주 노골적으로, 아주 우렁찬 목소리로 던지고 있다.

이런 질문이 던질 만한 것인가. 문제의 기사들은 이 사건에 대한 일반적인 리포팅일 뿐, 당사자의 신원을 확인하는 것과 관련한 내용은 전혀 없다. 이를테면 만일 이 사건이, 중학생이 정신을 잃은 상태에서 성폭행을 당해서, 경찰이 가해자인 여성이 누구인지를 찾고 있다거나 하는 사건이라면 이런 이미지가 기사와 어울릴 수 있다. 이미지는 실제 사건과 전혀 어울리지 않고, 기사의 어떤 내용과도 유기적으로 호응하지 않는다. 억지로 우겨 넣은 그림이다.

왜 이런 그림을 그렇게 억지로 우겨 넣었나. 기사의 소스가 되고 있는 강서경찰서의 보고서에는 이미 여교사의 신원이 확인되어 있을 것이며, 보고서를 본 기자들도 신원을 알고 있을 것이다. 따라서 이 물음표가 누구를 향한 것인가는 명백하다. 독자들이다. "독자들이여, 이 여교사가 누굴까? 궁금하지? 궁금하지?" 이 그림들에서는 사건 관계자의 신상에 대한 독자의 호기심을 부채질하려는 의도 말고는 어떤 이유도 찾을 수 없다.

이런 보도 태도는 시끄러운 사건이 있을 때마다 인터넷을 휩쓰는 이른바 '신상 털기'를 적극 권장하는 꼴이다. 안 그래도 뒤져보고 싶어서 환장한 사람 천지인데, 거기다 대고 노골적으로 "누굴까? 궁금하지? 찾아 봐, 찾아 봐" 한다. 이게 책임 있고 개념 있는 언론이 할 짓인가.

매체를 만드는 사람은 늘 기사에 쓸 사진이나 일러스트 같은 시각 요소를 걱정하게 된다. 볼 거리가 있어야 가독성이 높아지는 것은 두말할 나위도 없다. 더구나 넷에서는 지면의 제약을 덜 받는데다, 독자의 눈길을 놓고 다른 매체와 더 직접 경쟁해야 하므로 그 같은 요소가 더욱 중요하다.

그런 고민을 모르지 않지만, 이런 무책임한 이미지를 스스럼없이 내다 싣는 것은, 사회적 책임을 지닌 공기(公器)로서의 언론이 아니라 독자의 눈길을 잡아끄는 데에만 관심이 있는 무책임하고 선정적 매체임을 만천하에 선언하는 꼴이나 마찬가지다. 도태되어 마땅하다는 말을 들어도 할 말이 없으리라 생각한다.

딱히 이런 매체에 고무된 탓만은 아니겠지만, 여기저기서 사건 관련자의 신상을 털고 까발리는 무개념 작자들도 마찬가지다. 이것은 또다른 범죄 행위나 진배없다. 무개념 사건에 무개념 보도, 무개념 개티즌. 총체적 무개념 사회로 치달아가는 이 막장 공화국의 끝은 대체 어디가 될 것인가. 단지 이 무개념들이 '일부'라는 데서 그래도 실낱 같은 희망을 찾아야 하나.


※ 이미지: 출처를 말하고 싶지도 않다.

 

덧글

  • Picket 2010/10/19 16:45 # 답글

    욕나오죠.
  • deulpul 2010/10/19 17:11 #

    그러게요. 그러나 욕만 하고 있을 수도 없고...
  • siva 2010/10/19 17:25 # 삭제 답글

    이미 몇 명 개인의 의지로 어떻게 해볼 수 있는 영역을 한참 벗어난 것 같기도 하고요(.....)

    평범한 인간의 노력으로는 넘어설 수 없는 절대분리선이 이 사회의 성층권에 존재합니다. 그 위에 있는 사람들은 죄를 지어도 털릴 염려도 없고 말이지라. '사회 이슈'로써 '털리는' 사람들 또한 '만만하기에' 털린다는 현시창.

    죄 지은 놈이 나쁜 놈인 거야 맞는데, 죄 지었으니 아무나 가서 털어도 된다는 발상은 이승만 정권 시절 빨갱이면 개나 소나 가서 맘대로 털고 유린해도 된다는 사상의 연장선에 있는 것 같아서 마음이 복잡합니다. 죄 지은 사람을 단죄하는 건 현대 법치국가에서는 사법기관에 맡겨진 영역이죠. 개개인의 사적인 린치 또한 범죄니까요.

    어? 근데 성접대 받는 건 무혐의네....? 어머나 현시창.(.....)
  • deulpul 2010/10/19 23:04 #

    이런 일을 단순한 호기심이 아니라 사적 응징의 차원에서 벌이고 있다면, 그것은 또 다른 문제 요소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너도나도 돌을 던져서 죽이는 돌팔매질형의 온라인 버전이랄까요. 유전무죄 무전유죄, 유권무죄 무권유죄의 전통은 유구하기도 하고 보편적이기도 할 텐데, 깡그리 일소하기는 쉽지 않다 해도 사회의 기풍이랄까 작풍에 따라 그 범위가 넓어졌다 줄어들었다 하는 경향이 있으니, 거기서 할 일을 찾아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 소드피시 2010/10/19 17:51 # 답글

    글 질 읽었습니다. 덕분에 그저 어떻게든 평범히 사는게 좋다는 걸 깨달았습... 응?

    언론(인)이 종종 하는 저런 짓은 아주 저질인 상술인데 문제는 본인들도 그게 잘못인 줄 모르고 오토매티컬리 저지르고 있을 가능성이 크죠.
  • deulpul 2010/10/19 23:13 #

    신문에 기사로 등장하지 않는 삶이 바람직합니다. 좋은 소식은 가물에 콩 나듯 나오는 게 매스컴의 속성이라서... 하지만 죽어라 등장하고 싶어하는 인간들도 있긴 있죠. 일부 언론이 별다른 문제의식 없이 이런 일을 벌이는 것은 결국 (잘)먹고사니즘의 동기에서 출발하는 것일 텐데, 그렇게 먹고 살려다간 못 먹고 산다는 것을 보여주는 게 가장 효과적이면서 '시장 친화적인' 대응이 아닐까 싶습니다. 외면하는 것이죠.
  • 잘 모르시네 2010/10/19 18:55 # 삭제 답글

    그래야 기사거리 또하나 생기는거죠
    무분별한 신상캐기 해서ㅋㅋ
  • deulpul 2010/10/19 23:14 #

    벌써 나오고들 있네요. 같은 매체에서 나오는지는 귀찮아서 찾아보지 않았습니다.
  • ㅎㅎ 2010/10/19 19:29 # 삭제 답글

    신상은 이미 기사 이전에 코갤러들에 의해 털렸음.
  • ㅎㅎ 2010/10/19 19:30 # 삭제 답글

    저런 신문 기사 따위에 호기심을 자극 받아 신상이 털리는게 아니라 원래 사건이 나면 신상 털이는 다반사 되버렸다는게 뽀인뜨.
  • deulpul 2010/10/19 23:20 #

    사건이 나면 신상 털리는 점은 그것대로 문제이고, 명색 언론 매체들이 이런 현상이 확산되도록 부채질하고 있다는 것이죠.
  • Picket 2010/10/19 22:05 # 답글

    맛간 기자들. 이번에는 논란이 되지도 않을 주제로 기사를 만들어내고 있나요. 친고죄인 간통죄로 학생이 처벌되느냐가 논란이 된답니다. 정답이 있는 문제에 논란이 된다니.
  • deulpul 2010/10/19 23:30 #

    자기들끼리 논란을 벌이고 있는 모양이죠...
  • 노란잡지 2010/10/20 00:16 # 삭제 답글

    한국엔 언론은 없고 타블로이드만 넘쳐납니다.
  • deulpul 2010/10/20 04:05 #

    언론이 세상 일을 씹기 마련이듯, 언론도 역시 씹히기 마련이지만, 도가 좀 지나친 경우가 너무 많습니다.
  • shift 2010/10/20 00:46 # 답글

    이미 한국언론 말그대로 대딸방 키스방 찌라시죠.
  • deulpul 2010/10/20 04:05 #

    구글 검색을 두 번 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Adsense

Adsense2

구글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