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로 꽃길 섞일雜 끓일湯 (Others)




서울 구파발역 쪽에서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으로 가는 길 '북한산로'는 절경이다. 오른쪽으로 치솟은 북한산 주봉들이 손에 잡힐 듯 가깝다. 백운대와는 직선 거리로 2.3km, 북한산을 가장 가까이서 포근하게 안고 지나가는 자동차 도로다.


구파발에서 송추까지 잇는 북한산로(네이버 지도).
경로로 표시된 곳은 입곡삼거리~송추검문소 구간이다.


이 길은 한때 내가 출퇴근하던 길이기도 하다. 일주일에 사나흘 야근을 마치고 새벽에 김훈 국장을 불광동 집에 데려다주고 가던 길. 당시는 구불구불한 편도 1차선 산길이었고, 드물긴 했지만 장마철 같은 때 많은 비가 오면 내가 넘쳐서 막히기도 하던 길이다. 주변에 군부대가 많은 길이라, 야간 행군을 하는 병사 행렬을 만나기라도 하면 거북이 운전을 해야 했던 곳이다.

작년에 이 길을 다시 지나며 상전벽해가 된 것을 알았다. 길은 왕복 4차선으로 넓어졌다. 그 산길 주변 어디로부터 이런 공간을 낼 수 있었는지 경이로웠다.

새로 낸 길에는 벚나무를 가로수로 심었다. 은평구 진관동 입곡삼거리부터 송추까지 20리 길이 온통 벚나무다. 하지만 도로의 연원을 말해주듯, 벚나무들은 아직 어리다.

일 년에 딱 사나흘, 이 여린 벚나무들도 꽃을 피운다. 아직 힘이 약해서인지 꽃은 확 피었다가 빨리 진다. 꽃길이라고 하기엔 약간 아쉽지만, 그래도 북한산 봉우리들이 뒷배를 받쳐주고 있어, 함께 힘을 합쳐 절경을 만들어 낸다.

삼사십 년 뒤에는 전주와 군산을 잇는 전군가도에 늘어선 벚나무들처럼 성장하여 화려하고 풍성한 꽃을 피우겠지. 그때까지 또다른 토건의 삽질이 애써 자리잡은 나무들을 찍어내가지 않기를 바란다.



Advertisement


 

덧글

댓글 입력 영역



Adsense

Adsense2

구글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