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강허달림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외롭고 기다리고 미안하고

이제는 나의 인생 카운슬러가 되어버린 사람 좋은 아저씨가 주인으로 있는 술집. 시간이 늦어지니 사람들이 빠지고 두 테이블만 남았다. 문득 노래를 청했다. 이정선이 만들었으니 오래된 것인데, 음률의 모퉁이를 돌 때마다 뭉긋뭉긋 솟아나오는 아픈 아련함은 노래 나이 34년을 건너뛰어 여전히 현재형이다. 게다가, 부른 가수의 해석이 빼어나다. 외로운 사람들어...
1



Adsense

Adsense2

구글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