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매체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메르스 사태 속 언론

전염병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가 가라앉지 않고 오히려 점점 더 심각해지는 양상이다. 환자나 격리된 사람들은 말할 것도 없고, 국민 모두가 다양한 방식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 요즘 급속히 정착된 생활의 지혜는 남과 거리를 유지하기이다. 할 수 있는 한 최대한 다른 사람을 피해야 한다. 그렇게 피할 수 있는 사람은 그나마 괜찮다. 원하든 ...

손석희가 용기를 내기를 바란다

기업인 출신 정치인 성완종이 정치권 유력 인사 여러 명에게 돈다발을 안겨온 일이 드러나 한국이 요동치고 있다. 부패한 한국 정치인들이 뒷돈을 받아 챙기는 일은 비밀도 아니고 어제오늘의 일도 아니지만, 그것이 극단적인 형태로 백일하에 드러났다는 점에서 충격을 준다. 그 와중에 언론 업계에서도 아름답지 못한 일이 벌어졌다. <경향신문>이 성완종과 한 인터뷰...

악마 같은 코치 케이

올해 미국 대학 남자 농구(March Madness)는 듀크 대학의 우승으로 끝났다. 위스콘신은 잘 싸우며 경기 내내 게임을 이끌었으나, 막판까지 집중력을 발휘하지는 못했다. 듀크는 통산 다섯 번째 챔피언이 되었다.다음은 시상식 중 일부 장면이다. 우승 트로피를 수여하러 나온 미국대학체육협회(NCAA) 회장 마크 에머트가 처음으로 한 말은 패배한 위스콘...

위스콘신 대학 농구팀은 왜 백인 위주인가

위스콘신, '백인 팀'이라는 평판을 두려워하지 않다미국 대학 남자 농구 토너먼트에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으로 4강에 오른 위스콘신 팀에 대한 <USA 투데이> 기사다. 흑인들이 주류인 농구 코트에서 유독 이 팀만이 백인 다수인 이유에 대해 짚어보고 있다. 기사가 어떻게 구성되어 있는지 살펴보자. 1. 지난해 토너먼트 8강전을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디스패치>의 '현장'

두 연예인이 욕설을 주고받았다는 시시껄렁한 사건이 한 달 가까이 뜨거운 뉴스가 됐다. 이와 관련하여 한 매체가 흥미로운 행보를 보였다. 해당 사건에는 관심이 없지만, 이 매체가 벌이고 겪은 일은 언론과 관련한 이슈를 생각해 볼 재료가 된다. 두 연예인(A, B)의 주장이 엇갈리고 논란이 커지자, 연예 전문 매체 <디스패치>는 그런 일이 벌어진 '현장'에...

타깃은 여고생의 임신을 알아맞혔는가 1

이 글은 미국 대형 소매점 타깃이 빅 데이터를 이용해 여고생의 임신을 예측했다는 사례와 관련하여, 1. 한국 언론 보도의 문제2. 이런 사실이 선풍적으로 알려진 과정3. 빅 데이터와 예측 분석법의 속성등을 짚어보는 글입니다. 1과 2는 이 글에 들어있으며, 3은 분량이 너무 길어져서 다음 글로 옮겼습니다. --- ** --- ** ---여고생이 임신을...

히틀러가 손기정 목에 금메달을 걸어줬다?

‘손기정급’ 역사 만들고 청문회에…박태환을 따뜻하게 안아줄 순 없을까?약물 시비에 휘말린 박태환을 손기정에 비기는 칼럼이다. 눈길이 가는 대목이 많지만, 우선 다음과 같은 부분을 보자(강조는 내가):한국 최초의 올림픽 금메달은 1976년 몬트리올올림픽 레슬링 종목에서 양정모가 획득했다. ‘한국인’ 최초의 금메달은 그보다 40년 전, 1936년 베를린올림...

무슬림 부부 살해 사건 기사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에서 이슬람교도인 아랍계 젊은 부부와 새댁의 여동생 등 세 명이 백인 주민의 총격을 받고 사망한 사건이 벌어졌다. 직접적인 원인은 주차 문제를 둘러싸고 벌어진 다툼이지만, 아랍인이나 이슬람교도를 싫어한 증오 범죄일 것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사건이 벌어진 채플힐은 조그맣고 아름다운 대학 도시다. 한때 내가 살았던 곳이라서 더욱 안타까운 ...

기자 잘못만이 아닙니다

한 기자가 국무총리 후보자와의 대화 내용을 녹음하여 야당 소속 국회의원에게 넘겨주는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 황당하기는 하지만 그다지 놀랍지는 않다. 내가 보기에 이것은 한국 기자들이 윤리에 얼마나 둔감한지를 잘 보여주는 좀 두드러진 사건일 뿐이다. 이런 일이 벌어지면 비윤리적인 행위를 저지른 기자는 배터지도록 욕을 먹는다. 그러나 어떤 의미에서 이것은 ...

가만히 있으면 됩니다

승객 다 태우고 서리 제거…300명의 ‘200시간’ 허비한 대한항공분노와 사소한 정의감만 있고 기사를 기사로 만드는 필요하고 정당한 과정은 생략하면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볼 수 있는 좋은 사례다. 비슷한 기사가 흔하게 널렸는데도 특별히 들고 온 것은, 그런 분노를 표현하기 위해 궤변의 논리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본문 일부를 그대로 보자. 간신히 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Adsense

Adsense2

구글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