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박원순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나경원과 박원순, 차이의 가치

미국의 진보는 대통령 선거 때마다 고민을 한다. 진보라고 해도 그 안을 들여다 보면 사회주의에서 환경주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을 가진 정치 아이디어들이 존재하는데, 이들은 자신의 뜻을 대표하는 후보가 없거나 당선시키기가 어렵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2008년에 공화당의 존 맥케인과 민주당의 버락 오바마가 나선 대통령 선거 때에도 마찬가지였다. ...

왜들 이래요, 아마추어같이

책을 사랑하는 것은 좋은 일이다. 책을 많이 읽는 것은 더욱 좋은 일이다. 좋은 일이기 때문에, 자랑을 해도 괜찮다고 생각한다. 돈을 많이 가지고 있는 것을 자랑하고, 돈을 많이 쓰는 것을 자랑하는 것보다 1천 배쯤 낫다.하지만 자랑을 하기 위해 과장을 하는 것은 좋은 일도, 바람직한 일도, 현명한 일도 아니다. 서울시장 후보 박원순의 홈페이지에, 그가...

루이 경원 14세

서울 시장 후보자로 나온 이들에 대해 몇 가지 훑어보다가, 한나라당 후보 나경원의 선거용 홈페이지까지 흘러가게 되었다. 감상 후 첫 인상은 이렇다. 이 홈페이지의 주요 컨셉을 기획하고 승인한 사람이 누군지 참 개념이 없구나. 민주주의, 그래 그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개념도 없고, 정치 홍보나 PR에 대한 개념도 없구나.이 홈페이지는 3단으로 나뉘어 있는데...

위축 효과와 돈 키호테

깁니다.올 여름 이후 한국 법원이 내 놓은 사법적 판단 중 몇 가지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 판단의 대상이 된 사건들은 애초에 문제가 되었을 때, 이를테면 검찰이 기소하였을 때는 큰 반향을 일으켰으나, 시간이 지난 뒤 막상 법원의 판단이 내려졌을 때는 단신처럼 간단히 처리되어 넘어갔다. 그러나 법원의 판단은 사건 자체에 못지 않게 중요하였으므로, 그 ...

'삽질공화국' 작가, 국정원 직원 의혹

(광주=연압뉴스) 정부의 4대강 사업을 비판한 설치 예술 작품이 국정원 직원의 압력으로 철거될 위기에 처했다가 다시 전시가 재개되는 물의가 벌어진 가운데, 이 작품의 작가인 미술가 김모씨가 국정원의 직원이라는 주장이 제기되어 파문이 일고 있다. 정보 분야에 정통한 한 소식통에 따르면, 국정원의 임무 및 활동과 이번 사건을 관련지어 분석해 보면, 이번에 ...
1



Adsense

Adsense2

구글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