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송년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세모의 정

지난 해의 마지막 날 밤, 나는 피천득의 '송년(送年)'을 읽었다. 세 번쯤 읽었다. 복잡하고 현란한 글들보다는 이렇게 어린아이처럼 말금한 글이 한 해를 보내는 조용한 밤에 더 좋았다.'또 한 해가 가는구나' 세월이 빨라서가 아니라 인생이 유한(有限)하여 이런 말을 하게 된다. ... 그러기에 세모(歲暮)의 정(情)은 늙어 가는 사람이 더 느끼게 된다....
1



Adsense

Adsense2

구글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