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신채호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손이 발이 되며 대가리를 도끼 삼아

신채호는 1910년 조선이 일본의 손에 떨어진 뒤, 중국으로 피하여 그곳에서 글을 쓰고 독립운동을 했다. 사라진 조국의 망명객 처지로 외국에서 살기란 몹시 힘들었을 것인데, 언어가 다른 것도 만만치 않은 문제였던 모양이다. 쓴 날짜가 정확하지 않은 1920년대 초의 글 '문예계 청년에게 참고를 구함'에는 다음과 같은 부분이 있다.일전에 어느 도서관을 지...

마치 글에 실성한 사람같이

단재 신채호는 중국에서 조선 독립운동과 무정부주의 활동을 벌이던 중, 1928년에 대만에서 체포되었다. 만주국으로 송환되어 뤼순 감옥에서 옥고를 치르다, 1936년 2월에 옥사하였다. 신채호가 사망한 지 한 달 뒤인 3월12일, 소설 <상록수>의 작가 심훈이 신채호를 기리는 짤막한 글을 <동아일보>에 실었다. 제목은 '丹齋(단재)와 于堂(우당)'이었다....
1



Adsense

Adsense2

구글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