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영국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필력이 뛰어난 실업자

조지 오웰이 영국 탄광 지대의 끔찍한 노동자 상황을 둘러보고 <위건 부두로 가는 길>을 쓴 것은 1937년이다. 인류의 지혜를 독점하여 구현해 온 듯하던 유럽은 곳곳에서 전체주의를 독버섯처럼 피워올리며 또다른 야만스러운 전쟁으로 휩쓸려 가고 있었고, 대공황으로 악화된 실업 사태가 대서양 양안을 검게 물들이던 때였다. 문명은 근대스럽게 발달했으나 그 혜택...

영주송: 하버드도 가르쳐주지 않는 거리의 교훈

'언제까지나 비눗방울 날리며' - <훌리건스>피가 끓는 젊을 때는 미치기 쉽다. 무엇에든 그렇다. 연애에도, 연예에도, 이념에도 잘 미친다. 나쁘다는 말이 아니다. 한때 유행하던 말로 하자면 미치니까 청춘이다. 미치는 대상에서 스포츠를 빼면 섭섭할 것이다. 하는 것도 그렇지만, 보는 것도 마찬가지다. 게다가 스포츠에는 대개 피가 철철 넘친다. 들이박고 ...

스튜어트 홀 말년 인터뷰

문화연구의 태두라 할 스튜어트 홀이 오늘(2월10일) 82세로 세상을 떠났다. 한국에서 1990~2000년대에 인문학 주변을 서성거린 사람치고, 문화연구의 크고 너른 흐름에 옷고름 한번 적셔보지 않은 이는 드물 것이다. 나는 물론 이 분야에 문외한인데, 그럼에도 미국에 올 때 더글라스 켈너를 비롯한 몇 권의 책을 소중하게 가져왔다(지금도 잘 갖고 있다)...
1



Adsense

Adsense2

구글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