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카잔차키스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여자는 놀라 달아나 버린 것이다

니코스 카잔차키스가 쓴<그리스인 조르바>(이윤기 역)의 한 대목이다.그 때 나는 로댕의 작품 전람회를 보고 있다가 커다란 청동의 손 앞에서 걸음을 멈추었다. '하느님의 손'이라는 작품이었다. 손은 반쯤 벌려져 있었는데 손바닥에는 서로 무아지경에서 껴안고 몸부림치는 남녀가 있었다. 한 여자가 다가와 내 옆에 섰다. 그녀 역시 이 작품을 보았는데 마음의 평...
1



Adsense

Adsense2

구글 애널리틱스